이은북

사람과 꿈을 이어주는 책, 이은북

문화/교양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1-5

1900년대 초반의 소설들을 새롭게 조명하는 한국문학 시리즈

100년 전 일제강점기의 문학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한 편으로는 대한독립을 위해 열사들이 끊임없이 투쟁하던 시대였고, 다른 한 편으로는신문물이 들어오며 경성에는 모단보이가 포마드를 바르고 돌아다니며, 신여성들이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민중들은 초기 자본주의의 시대에 일제 부역자들과 지주들에게 착취 당하며 곤궁한 생활을 하고 있었지요.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는 1900년대 초반의 소설들을 새롭게 조명하는 시리즈 입니다. 주제에 맞는 소설을 배치하여 1920년대 한국 문학을 살펴볼 수 있게 했습니다. 이 책을 통해 시대를 넘어서는 인간애와 삶의 고찰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책소개

영화가 된 한국 근대소설 –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1
‘영화가 된 한국 근대소설’은 한국 영화로 제작된 근대 단편 소설들을 엮은 소설집입니다. 한 번쯤 들어보거나 스치듯 접했던 작품들을 다시 읽어보며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고전이 가진 힘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수록된 김동인의 「감자」는 링크를 통해 영화 관람을 할 수 있습니다.
 

몰라봐서 미안하다, 숨은 한국 근대소설 –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2
근대문학은 일제 식민지 상황에서도 다양한 작품 세계를 보여주며 풍성하게 발전되어 왔습니다.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2. 몰라봐서 미안하다, 숨은 한국 근대소설]은 우리에게 친숙한 작가이지만 자주 접하기 힘든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나도향, 김유정, 현진건, 이광수 등의 숨은 명작을 함께 살펴볼 수 있습니다.

교과서에 실린 대표 작품과는 다른  숨은 작품을 통해 그 시대의 작가들이 전하는 또 다른 메시지와 울림을 경험해 보길 바랍니다.

 

그토록 짧은 생애 주옥같은 한국 근대소설 –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3

한국 근현대문학을 꽃 피운 작가들을 보면 그들의 열정에 비해 너무 일찍 세상을 떠난 작가들이 많습니다.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3. 그토록 짧은 생애, 주옥같은 한국 근대소설]은 한 철 아름답게 피고 지는 봄꽃처럼 가장 아름다운 청춘의 시기에 생을 마감했지만, 짧은 작품 활동기간에도 남다른 작품을 보여준 작가들을 만나봅니다. 20대 결핵으로 세상을 떠난 김유정, 나도향, 이상을 비롯해 한국 근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작가들의 대표작을 엮었습니다. 계절이 돌아오면 꽃은 다시 피지만, 더는 피지 못한 그들이 남긴 향기를 주옥같은 작품으로 되짚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랍니다.

신여성의 시대고발 한국 근대소설 –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4
1900년대 초반은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문단에서 등한시 되었던 시대였습니다. 문인으로 활동하는 것은 남성의 전유물이었던 시대에도 많은 작가들이 자신만의 작품을 써내려가며 세상의 벽에 도전했습니다. 이런 도전이 지속되며 1917년 월간 종합지 『청춘』 현상 작품 모집에서 김명순의 「의심의 소녀」가 입선됐습니다. 한국 최초 여류 작가의 탄생이었습니다.

이후 여성 작가들은 봉건 사회의 모순, 여성으로 겪는 차별과 편견, 시대적 가난 등을 자신만의 문체로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입지를 다져 나갔습니다. 섬세함과 뛰어난 심리 묘사를 지닌 작품들을 감상해 보길 바랍니다.
 

뜨거운 날숨과 들숨사이 한국 근대소설 –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5
[다시 보는 문학작품 시리즈 5. 뜨거운 날숨과 들숨사이, 한국 근대소설]은 한국 근대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김유정, 나도향, 현진건, 이효석의 작품 중 에로티시즘을 담은 소설을 엮었습니다.

제목만으로 왠지 모르게 얼굴이 화끈거리는 익숙한 작품부터 당대 파격적인 평가를 받았던 작품을 수록했습니다. 단순히 ‘야한’ 소설이라고 치부할 수 없는, 인간의 본능을 파고든 작품과 시대적 궁핍으로 성적인 타락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당대 어두운 현실을 담은 작품들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